본문 바로가기

Daily Story

정월대보름 음식

 

원래 미리미리 글을 써야 하는데 어쩌다 보니 당일날에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방금 한 말에서 힌트를 얻으셨습니까? 바로 오늘이 정월대보름입니다. 정월대보름이란 우리나라 명절 중 하나로 매년 음력 1월 15일이며 한 해의 첫 보름이자 보름달이 뜨는 날입니다. 올해는 2021년 02월 26일이 정월대보름이 되겠습니다. 옛날에는 빚 독촉도 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었을 정도로 설날보다 더 성대하게 지냈던 큰 축제였습니다. 이 날에 하는 놀이와 제의에는 석전, 고싸움, 지신밟기, 쥐 물놀이, 사자놀이, 달집 태우기, 줄다리기 등이 있습니다. 그럼 이렇게 옛날부터 큰 명절 중 하나인 정월대보름에는 어떤 음식들을 먹었을까요?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정월대보름 음식>

 

1. 찰밥(오곡밥) : 수수, 서리태, 적두, 기장, 찹쌀을 섞어 만든 풍년을 기원하는 잡곡밥입니다. 굳이 오곡밥이냐면 과거에 가을 추수 때 가장 잘 자라던 곡식들을 모아 한 밥공기에 담았더니 다섯 가지의 곡식이 있었다는 것에서 유래를 했기 때문입니다. 오곡밥을 할 때는 일반 쌀이 아닌 찹쌀을 쓰기 때문에 밥물을 일반 밥할 때 보다도 적게 넣어야 합니다.

 

2. 팥죽 : 정월대보름에도 팥죽을 먹는데 동지 때와 유사한 의미로 악귀를 쫓기 위해 먹는 것입니다.

 

3. 진채 : 묵은 나물이라는 뜻으로 박, 버섯, 순무, 콩, 오이, 가지껍질 등을 의미하는데 여름에 더위를 타지 말라고 해당 나물들을 준비했다는 조선시대의 기록이 있다고 합니다. 보통은 열아홉 가지를 준비하지만 충분하지 않다면 세 가지로 줄기도 합니다. 

 

4. 부럼 : 정월대보름에는 무사태평과 더불어 만사형통을 기원하며 아침 일찍 부럼을 나이 수만큼 깨물어 먹는 관습이 있습니다. 이를 부럼깨기라고 합니다. 깨 먹는다는 상징성 때문에 정월대보름날에는 껍질이 남아있는 견과류가 많이 유통됩니다. 

 

이 외에도 귀밝이술(부럼을 깨는 것과 함꼐 찬 술을 마시는 관습), 약밥이 있습니다.

 

위에서 보시는 것과 같이 정월대보름에 먹는 음식들에는 다양한 뜻들이 숨어 있습니다. 음식뿐만이 아니라 정월대보름에 즐겨하는 놀이와 제의에도 다양한 깊은 뜻들이 숨어 있으니 함께 찾아보시길 바라겠습니다. 여러분들도 이번 정월대보름을 맞이하여 맛있고 건강한 음식을 드시고 올 한 해 무사 태평하시길 바라겠습니다.

 

'Dail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핑크퐁 워터매직매트 후기  (0) 2021.03.25
브랜디 추천인코드 90630204  (0) 2021.03.03
정월대보름 음식  (0) 2021.02.26
네이버페이 플러스 멤버십 친구추천  (0) 2021.02.18
2021년 설날 5인이상  (0) 2021.02.05
신한페이판 추천코드 3H54G8D  (0) 2021.01.25